도주관(道州館)

 

시도유형문화재  : 제212호 (청도군)

지정일 : 1985.12.30

소재지 : 경북 청도군  화양읍 서상리 15-10

소유자 : 청도군

 

청도군의 객사로, 청도군을 ‘도주’라고도 부른다. 객사 안에는 수령이 초하루와 보름에 임금을 상징하는 위패에 절하는 곳인 정청과 중앙에서 파견된 관리나 외국사신이 묵고 갈 수 있는 숙박시설로 되어있다.

1670년 경인 조선 현종 때 지어진 것으로 보이며, 정청은 화양면사무소로 사용되면서 바닥과 벽이 바뀌었다. 그러나 건물의 나머지는 옛 모습을 보존하고 있다.

관아터에는 지방업무, 민사소송을 보던 동헌이 남아 있으며, 이 건물 앞에는 역대 군수들의 선한 정치를 기린 비가 서있다. 또한 고종(재위 1863∼1907) 때 대원군이 외세침략에 대해 거부하는 의지를 새긴 척화비도 있다.

이 건물은 조선시대(朝鮮時代) 청도군(淸道郡)의 객사로 쓰이던 것으로 도주(道州)는 청도군의 다른 이름이다.

객사에는 정청에 왕을 상징하는 위패(位牌)를 모시어 지방 수령이 초하루와 보름에 배례(拜禮)하였으며, 그밖에 접객시설을 갖추어 이곳을 들르는 관원이 머물 수 있도록 하였다.

도주관이 건립된 것은 조선(朝鮮) 현종(顯宗) 때인 1670년경이며 현재는 정청과 동헌(東軒)만이 남아 있다.

이곳은 한동한 화양면사무소(華陽面事務所)로 사용하면서 바닥과 벽체를 개조하였으나 건물의 나머지 부분은 본래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정청은 정면 3칸 측면 4칸 맞배지붕의 익공(翼工)집이며 동헌은 정면 6칸 측면 4칸이다.

정청과 동헌은 건물이 연결되어 있으나 정청의 지붕은 따로 높게 올렸으며, 특히 정청의 외관은 기둥을 건물폭에 비하여 높게 만들어 다른 건물들보다 고준(高峻)한 느낌을 준다.

건물 앞에는 역대 군수들의 선정비(善政碑)가 벌려 서 있으며 고종(高宗) 때 대원군(大院君)의 명(命)으로 세운 척화비(斥和碑)가 있다.

안내문

복원 되기전 도주관

 

 

 

 

옛날 도주관에서의 행사 관경

 

복원된 도주관

 

 

 

 

 

측면

 

복원된 부분

 

도주관 입구

안내문

입구 안쪽

창고

 

 

보관된 비석 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