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도 읍 성(淸道邑城)

 

 동문지 발굴

북문지 발굴

북문지 복원

 

 

도기념물  제103호 (청도군) 지정-1995.01.14

소 재 지 : 경북 청도군  화양읍 교촌리,동상리,동천리

면     적 : 6,570㎡

축     조 : 고려 때 축조된 것으로 보이는 읍성.

 

읍성이란 군이나 현의 주민을 보호하고, 군사적·행정적인 기능을 함께 하는 성을 말한다.

청도읍성은 남쪽이 높고 북쪽이 낮은 자연지형을 이용하여 지은 성으로, 산성과 평지성의 중간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

『읍지』의 기록에 따르면 성의 둘레는 1570보(1880m)이고, 높이는 5자 5촌(1.7m)이었다고 하나, 일제시대 때 읍성 철거정책에 따라 대부분이 헐리었고, 지금은 성벽의 바닥과 일부만이 남아있다. 성의 평면형은 사각형에 가까우며, 동·서·북쪽에 문터가 남아 있다.

청도읍성은 고려 때부터 있었으며, 당시에는 돌과 흙을 섞어 쌓은 것이었는데, 조선 선조 23년(1590)에 돌로 고쳐쌓아 선조 25년(1592)에 완성하였다고 한다.

이곳 청도읍성(淸道邑城)은 남고북저(南高北低)의 선상지(扇狀地)에 축성된 석축성(石築城)으로서 산성(山城)과 평지성과의 중간형에 해당하는 평산성이다.

읍성(邑城)의 평면형태는 방형(方形)이고 성벽(城壁)은 자연석을 이용한 협축벽(夾築壁)이며 북·동·서벽의 중앙에 성문(城門)이 구비되었다.

읍지(邑誌)에 의하면 읍성(邑城)의 규모는 둘레 1,570보(1.88km)이고, 벽고는 5척5촌(1.7m), 여장(女墻) 600첩이라 했다.

이 읍성(邑城)은 원래 토축성(土築城)이었던 것을 선조(宣祖) 23년(1590)에 석축형으로 고쳤다. 그러나 임진왜란(壬辰倭亂) 때 동·서·북문이 소실되고 성벽이 파괴되었다.

그 후 성벽의 수축(修築)과 문루(門樓)의 재건이 있었으나 일제강점기(日帝强占期)의 읍성철거정책(邑城撤去政策)으로 다시 성벽이 헐리고 문루도 제거 되었다.

현재는 도시의 확장으로 성벽일부와 기저(基底)만이 남아 있다.

고려 초에 토석 혼축성으로 쌓았다가 1590년(선조 23)에 석성으로 수축을 시작하여 2년 만에 완성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청도읍의 중심에 축조된 읍성으로 평면이 사각형 형태인데, 산성과 평지성의 중간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 조선시대의 문헌에 의하면 성벽은 길이 1,570보(약 1.9km), 높이 5척 5촌(약 1.65m)이었다고 한다.

화강석을 깨뜨려 기초부는 큰 돌로 깔고 그 위에 작은 돌을 섞어 가면서 흩어쌓기식으로 쌓았으며 협축법을 사용하였다.

이 성은 임진왜란을 맞으면서 동·서·북문이 소실되는 등 크게 파손되었는데, 그 후 소실된 문루를 다시 세우고 성벽을 보수하여 조선조 말까지 유지되어 왔으나 일제강점기에 모두 헐어버려 지금과 같이 그 흔적마저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가 되었다. 당시 동문은 봉일루, 서문은 무회루라 했다 한다.

지금 원형을 짐작할 수 있는 성벽은 동문터 부근으로 성벽의 기초부가 비교적 많이 남아 있는데 높이는 대략 1m, 길이는 10m 정도이다. 《경상도읍지》 등 조선시대 문헌에 의하면, 이 성곽 안에는 동헌·객사·근민당·군관청·장관청·기고청·군기고·대동고·고마청·사창 등의 건물이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까지 남아 있는 건물로서는 객사로 사용되던 도주관과 동헌이 있다.

 

청도읍성의 안내문

 

경상도읍지의 청도읍성

 

 

 

청도읍성의 항공사진

 

 청도읍성의 지적도

 읍성의 흔적들

 

 

 

 

 

 

 

 

 

 

 

 

  

동문지 발굴화양읍북문지 발굴
HAKAN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