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읍 석빙고(淸道石氷庫)

 (경북 청도군 화양읍 동천리)

 

 

축   조 : 조선시대

보   물 : 제323호 (지정일 : 1963.01.21)

소재지 : 경북 청도군  화양읍 동천리 285

소   유 : 국유,

관리자 : 청도군

 

석빙고는 얼음을 저장하기 위해 땅을 파고 만들어둔 창고이다.

양쪽 벽을 이어주던 반원아치 형태의 홍예(虹霓)가 4군데 남아있을 뿐 천장은 완전히 무너져 불완전한 상태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남아있는 우리나라 석빙고 가운데 경주석빙고(보물 제66호) 다음으로 큰 규모이고 쌓은 연대도 오래된 것이다.

 

동·서로 뻗은 긴 구조로, 서쪽에 문을 두었으며 계단을 따라 안으로 들어가면 경사진 바닥이 보인다. 가운데에는 물이 빠지는 길을 두고 동쪽에 구멍을 만들어, 석빙고 밖의 작은 개울로 물이 빠지도록 하였다. 환기 구멍을 뚫어 놓았던 것으로 예상되지만 현재는 어디인지 찾을 수가 없다.

 

석빙고의 입구 왼쪽에는 석비(石碑)가 서 있는데, 앞면에는 공사에 동원된 인원수·쓰인 자료·비용 등을 기록해 놓았고, 뒷면에는 비를 세운 날짜와 함께 관계된 사람들의 이름을 적어놓았다. 그 중에 ‘계사(癸巳)년’이라는 기록이 있어 조선 숙종 39년(1713)에 만들어진 것으로 짐작된다.

 

이 얼음창고(石氷庫)는 조선 숙종(肅宗) 때 만들어진 것이다. 얼음창고의 입구(入口) 왼쪽에 숙종 39년(1713)에 세운 돌비(石碑)가 있어서 만들어진 시기(時期)와 과정(過程), 동원된 인력(人力) 등을 알 수 있다.

바닥은 길이(長) 14.75m, 너비(幅) 5m인데 한가운데에는 배수구(排水口)가 있어 얼음이 녹아서 나온 물은 바깥으로 빠져나가도록 되어 있다.

 

(우리나라 최고의 얼음 창고)

 

  현존하는 우리나라 最古의 석빙고로 길이 14.7m, 폭 5m, 깊이 4.4m 로써 동서로 길 게 지하에서 잡석을 쌓아 올리고 윗 부분을 화강석 으로 아취형의 보를 4개 올링후 환기구를 설치하고 개석으로 덮고 흙을 덮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지금은 흙이 무너지고 개석도 많이 없어졌다. 석빙고의 개석 하나로 잠령탑(누에의 영을 위로하는 탑)을 일본사람이 만들었다.

 

빙고는 청도읍성 북문밖에 토굴된 것이 있었다고 3백여연전의 오산지에 기록 되어 있으나, 도로 개설로 지금은 헌적이 없고, 동천리에 있는 것은 숙종39년(1713년) 2월 11일 착공, 같은해 5월 5일에 준공한 것인데 1959년 5월 1일 보물 제 323호로 지정 되었다. 경주석빙고는 1729년 창녕 석빙고는 1742년에 건립됬다.

안내문

석빙고의 다양한 모습들